UPDATE : 2017.11.25 토 11:16
기사 (전체 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피플(PEOPLE)] [인터뷰] 이혜훈 의원, ‘하나님 파송 국회 선교사 ’정체성 확고
[특집 인터뷰] 바른정당 대표 국회의원 이혜훈 집사 이혜훈 의원은 1964년 6월 15일생으로 현재 바른정당(서울 서초구갑) 당대표로 있다. 이 의원은 마산제일여자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경제학 학사를 마치고, UCLA 대학원 ...
특별취재팀  2017-08-20
[피플(PEOPLE)] 최종천 목사 ‘논두렁 새벽제단’
본지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가 총신대 선배인 최종천 목사를 처음 만난 것은 1982년 봄, 총신대학교 캠퍼스였다. 최 선배의 첫 인상은 항상 웃는 얼굴이었고, 185cm 정도의 훤칠한 큰 키와 흘러내리는 생머리에 청바지와 티셔츠를 입고 도서관과 채플...
구인본 편집국장  2017-02-23
[피플(PEOPLE)] “사랑의교회 ‘진통’ 그 3년의 현장 기록”
사랑의교회 사건은 ‘남의 얘기’ ‘이웃사람 얘기’가 아니다. 생득(生得)적으로 타인(他人)의 고통에 무관심 할 수밖에 없는 인간은 타인의 고통에 무책임한 견해와 수많은 단어의 나열을 양산한다.교회는 공동체(Geminde)다. 그 공동체가 훼손되고 와해...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6-09-24
[피플(PEOPLE)] 부채도사 개그맨 박병득 목사
박병득 목사(사진 뒷줄 맨 오른쪽)는 KBS 개그맨 공채 7기 출신으로 한때, 김수용·남희석·박수홍·최승경 씨 등과 함께 연예계 활동을 했다. 당시 출연 프로그램으로는 장두석 씨가 출연한 ‘부채도사’에서 '작은 부채' 배역이 대표적이고 ...
민은홍 기자  2016-06-13
[피플(PEOPLE)] 길자연 목사 思慕曲
본 기자는 설 명절을 맞이하여 지난 5일 오전 11시 십자수기도원에서 증경총회장 길자연 목사를 만났다.길 목사는 지난여름 부인되는 故 천희정 사모를 떠나보냈다. 길 목사는 평소의 트레이드마크인 깔끔하고 젠틀한 차림으로 본 기...
구인본 편집국장  2016-02-08
[피플(PEOPLE)] “개혁 신학 가치와 정체성 지키며 총회 발전 위해 헌신할 것”
"교단 내부적으로 사태 수습하고 한국교회 세우는 일에 앞장설 것""장자교단인 예장합동, 연합 사업에서 주도적인 역할 감당해야" 한국기독교계는 현재 성장의 한계에 부딪쳐 부흥의 역사를 이어가지 못하고 있다. 많은 교회와 교단들이 시대의 흐...
특별취재팀  2016-01-07
[피플(PEOPLE)] [간증] 삼아기획 회장 박노정 장로
본 기자는 삼아기획 회장 박노정 장로의 사업 속에 용해된 신앙에 대한 인터뷰를 했다. 다음은 박노정 장로의 간증이다.『1985년 삼아기획을 설립하여 오늘에 이르기 까지 고비 고비 마다 하나님이 함께 하셨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회사가 가장 왕성하던...
구인본 신학전문기자  2015-10-03
[피플(PEOPLE)] [인터뷰] 중서울노회장 김구년 목사
지난 9월 14일부터 18일까지 반야월교회에서 열린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0회 총회에서 단연 눈에 띄는 교회는 산정현교회(담임목사 김관선)였다. 지난 9월 16일 저녁에 거행된 100회 총회 기념예배 및 기념행사 때, 고 주기철 목사와 고 조만식 장로...
양진우 특임기자  2015-09-24
[피플(PEOPLE)] 중서울노회장 한문우 목사, 1천일 기도로 남산교회 세워
중서울노회장 한문우 목사(남산교회)의 교회 개척 간증은 지금도 교회 개척을 꿈꾸는 목회자들에게 소망을 갖게 만든다. 한 목사는 5대째 신앙을 이어가는 가문이다. 조모 권춘년 권사와 모친 이기이 권사와 함께 부친의 6남매가 거...
양진우 기자  2015-02-2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편집인 : 구인본  |  kuinbon@daum.net  |  등록번호 : 특수주간신문 서울, 다11020  |  인터넷신문 서울, 아03494  |  등록일자 : 2014.12.22
사업자등록번호: 197-18-00162  |  사업자계좌 : 신한은행 110-453-110726 예금주 : 구인본(합동헤럴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인본
우)01800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원로 6  |  편집국 : 02-975-3900, 취재부 : 02-975-3915~6, 광고부 : 02-975-3917  |  팩스 : 02-975-2082
합동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합동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