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19 화 20:45

총무반대(?) 속 발급된 ‘대표자증명서’, 총회장 ‘편파’ 논란

한성노회사태, 분쟁 심각 구인본 편집국장l승인2018.03.11l수정2018.03.14 20: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전주남 목사측 임시노회

한성노회가 서상국 노회장측과 전주남 노회장측으로 양분돼 서로 상대 측 노회장에 대해 면직·제명 치리를 한 가운데, 2월 20일 총회에서 전주남 목사에게 총회장 명의의 한성노회 노회장 ‘대표자증명서(문서번호: 본부 제C102-010181호)’를 발급해 ‘편파’ 논란이 일고 있다. 이번 총회의 노회 ‘대표자증명서’ 발급으로 인해 한성노회 사태가 한쪽으로 급격히 기우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 전주남 목사

한성노회 사태는 ‘목양교회 분쟁’에서 비롯됐는데, 서상국 노회장측에서는 김성경 목사를 목양교회 당회장으로 파송 결정한 상태고, 전주남 노회장측에서 전주남 목사를 목양교회 임시당회장으로 인정한 상태다.

▲ 전주남 목사측 임시노회

총회장 명의의 대표자 증명서가 발급된 것은 2월 20일인데, 그 다음 날인 21일에 열린 총회임원회에서 ‘한성노회 관련 건’이 다뤄져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즉 전주남 목사에 대한 노회 ‘대표자증명서’ 발급 여부는 총회임원회의 공식 결의와 무관하다는 논리다.

▲ 서상국 목사측 임시노회

한편, ‘대표자증명서’ 발급 등 총회 행정을 관장하고 총괄하는 것은 총회 총무의 소관인데. 총회총무(최우식 목사)는 분쟁 중인 한성노회 사태가 더욱 심각해 질수도 있다는 이유로 “대표자증명서” 발급을 적극적으로 반대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 서상국 목사

제102회기 총회장 전계헌 목사는 취임사에서 총회 행정에 대해 언급하면서 “총회의 행정 업무는 간섭 없이 총무를 중심으로 담당 직원들이 맡아 절차대로 처리토록 하겠다. 사무행정 분야의 작은 일 까지도 정확하게 처리해 신뢰를 받는 행정질서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서상국 목사측 임시노회

지난 2월 20일 전주남 노회장측은 기독신문에 서상국·김성경·김현용 목사에 대한 면직공고를 게재한 바 있다. 보통 상식적으로 각 교단지는 분쟁건에 대한 혼란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지교회·노회 분쟁건 광고 게재는 최대한 자제하고 있는데, 전주남 노회장측 광고가 특별한 심사나 통제·제재 없이 게재되어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대해 서상국 노회장측은 전주남 목사측 면직공고 광고 내용에 대하여 반박하는 ‘불법성을 고발한다’는 제하의 성명서를 그 다음 주 기독신문에 게재를 의뢰했으나 거부됐는데, 분쟁 중인 노회의 광고라는 원론적 이유로 인해 게재 거부된 것으로 전해진다.

서상국 노회장측은 기독신문에 게재하려던 성명서에는 “전주남 목사는 교회분리죄, 신학원이사비 3천6백만원 횡령, 사문서위조 등의 죄로, 지난 제117회 한성노회 제2차 임시노회에서 면직됐다”는 내용이 담겨있다고 밝혔다.

또한 서 노회장측은 전 노회장측이 지난 2월 12일 개최한 임시노회에 대해 장소 변경, 소집자 부존재 등의 이유로 전면 불법 임시회라고 주장했으며, 총회장에 대해서는 “한성노회 노회장은 서상국 목사며, 총회장은 헌법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주남 목사 측은 자신들의 대표자증명서 발급에 대한 서상국 목사측의 이의 제기에 대해 전주남 목사를 적법한 절차에 의해 노회장으로 선출한 후 법적 절차를 밟아 총회에 노회장 정보변경 신청을 통해 대표자증명서를 발급받았다며 문서 발급의 합법성을 주장했다.

이번 한성노회 ‘대표자증명서’ 발급 사건을 접하면서, 한 장의 행정 문서가 가진 위력은 한 공동체에 치명적임을 재확인했다. 따라서 총회와 노회와 각 지교회는 행정의 합법성과 절차의 투명성을 담보해 나가야 하며, 행정 발급 업무에 있어 정무적 판단보다는 원칙적 교과서적 판단을 우위에 두어야 할 것이다.

구인본 편집국장  akib@daum.net
<저작권자 © 합동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곽경자

전주남씨는 노회장직무정지판결 효력정지 판결을 받은사람이 어찌 판결을 무시하고 본인이 노회장이라고 떠들고 다니는지 궁금하네요 4월9일한성노회는 정식적으로 김성경목사님이 노회장으로 선출된걸로 알고있습니다 정계헌총회장은 왜 아직 대표자 증명서에 싸인을 안하는이유가 뭔가요? 불법에 불법을 저지르고 있는 전씨교회에 아들이 교육목사라더니 ..전씨와무슨유착관계가 있는건가요?

2018.04.18 09:51

윤졍아사모

전계헌총회장은 적법하게 합법적으로 서류를 발급했다는데 그 근거를 밝히세요. 당신이 적법하고 합법이라 하면 그게 적법이고 합법이 되나요? 목양교회에 전주남씨가 다시 오게되는 과정에 어떤불법들이 있었는지? 전주남이 한성노회 노회장이 됐다고 우기는데 그 과정에도 얼마나 많은 불법들이 있었는지 밝히세요. 총회장님께 증거자료는 제가 다 드릴게요~~

2018.03.12 18:27

2개의 댓글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편집인 : 구인본  |  kuinbon@daum.net  |  등록번호 : 특수주간신문 서울, 다11020  |  인터넷신문 서울, 아03494  |  등록일자 : 2014.12.22
사업자등록번호: 197-18-00162  |  사업자계좌 : 신한은행 110-453-110726 예금주 : 구인본(합동헤럴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인본
우)01800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원로 6  |  편집국 : 02-975-3900, 취재부 : 02-975-3915~6, 광고부 : 02-975-3917  |  팩스 : 02-975-2082
합동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합동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