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3 월 17:49

재단5인위, 학사비리 진상 보도자료 배포

오정현 목사 편입학 관련 교수 조사 구인본 편집국장l승인2018.03.29l수정2018.03.29 20: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자료사진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이사장 박재선 목사) 5인위원회는 3월 26일 "학사비리진상 백서 요약" 이라는 제목의 대언론 보도자료 배포를 통해 오정현 목사 관련 백서 내용을 확정했다. 총회와의 대화 창구 역할을 하게 될 5인위원회는 재단이사장 박재선 목사가 위원장이며, 서기·대변인에는 이상협 목사, 위원은 하귀호·김남웅·곽효근 목사다.

본 자료는 총신대학교 법인이사회가 작성한 오정현 목사 편입학 및 수학, 졸업에 관련된 백서 부분 중 교수협의회 소속 일부 교수들에 관련된 부분을 요약한 것이다.

1. 오정현 목사의 입시 관련 사전청탁에 따라 교무위원회가 공고된 입시요강의 내용을 불법적으로 바꿈 -

오정현 목사는 2001년 10월 15일경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편입과정에 입학원서를 제출한 후, 신대원 입시담당자에게 "입학 시험일인 10월 22일 오전 9시(미국 LA 시간 10월 21일 오후 5시)에 사역일정상 미국에 있어야 하므로 한국에 와서 시험을 볼 수 없다"면서 방법을 강구해달라는 부탁을 합니다. 이에 입시담당자는 "그러한 전례가 있다. 미국 현지에서 팩스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하겠다. 그렇게 한 일이 있다"라는 약속을 합니다. 이것은 수험생과 입시책임자와의 사전접촉 및 부정 청탁에 해당되는 일로서 명백한 입시비리입니다.

입시담당자는 아직 원서접수 마감도 되지 않은 2001년 10월 19일 오후 3시에 모인 교무위원회에 오정현 목사의 청탁 건을 다음과 같은 의제로 상정합니다. "1) 지원자의 현재 상황: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이며 11월초에 입국할 예정이므로 10월 22일의 전형에 응시할 수 없는 상황임. 2) 결정할 사항: 어떠한 방법으로 응시토록 할 것인지? (1) 정상적인 전형방법 (2) 기타."

여기서 말하는 '(1) 정상적인 전형방법'이란 이미 입시요강에 공고된 장소에서 시험을 치르게 하는 것입니다. '(2) 기타'란 지상을 통해 공고한 입학요강과 다른 조치 교무위원회에서 강구하겠다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아무튼 교무위원회는 "입학요강을 자신에게 맞추어 변경해서 적용해 달라"는 오정현 목사의 사전 청탁을 허락하는 위법한 결정을 하였습니다. 교수회의에서 결정된 입학요강을 교무위원회가 특정인을 위하여 변경 적용한 것은 명백한 입시비리입니다.

2. 시험지를 팩스로 보내 공고된 시험장이 아닌 미국 LA에서 시험을 치르게 했으며, 시험 시간도 어기는 위법이 자행됨 -

신학대학원장 김정우 교수 등은 오정현 목사가 입시시험 시간인 한국시간으로 10월 22일(월) 오전 9시에 김용남 목사의 감독 하에 실시되었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김용남 목사는 "시험 시작 시간에 오정현 목사가 당회 중이었기에 시험정시보다 늦게 시작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입시 및 시험에 관한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의 규정은 고사 시작 10분이 지나면 수험생이 시험장에 입실할 수 없게 되어 있는 바, 이 규정을 위반한 것입니다.

이처럼 불법적으로 시험장소를 바꾼 것은 명백한 입시비리입니다. 시험시작시간도 응시자인 오정현 목사가 임의로 바꾸었으니 명백한 입시비리입니다. 게다가 시험지를 시험 감독관에게 보내지 않고 응시자가 시무하는 교회의 사무실 팩스로 보냈으니 이것 또한 명백한 입시비리입니다.

3. 오정현 목사가 총신 신학대학원 합격 후 수업에 불참했음에도 위법하게 학점과 졸업장이 수여됨 -

오정현 목사는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과 하버드대학교의 비학위과정에 동시에 입학원서를 제출했습니다. 오정현 목사는 총신대 신대원 3학년 편입생 합격 후 2002학년도 1학기 및 2학기의 수업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2002년도 3월 5일부터 3월 27일까지 한국에 머물렀고, 3월 28일 부터 4월 말까지 미국에서 있었으며, 5월부터 6월 21일까지는 북한, 중국, 동남아에 체류하였습니다. 8월 27일부터 9월 5일까지는 총신대학교 개강수련회 및 수영로교회 집회를 인도하고, 9월 11일부터 12월 17일까지는 미국 하바드대학교에서 보냅니다. 이렇게 오정현 목사가 편입생 교육기간 1년 내내 결석하고도 신대원을 졸업한 것은 명백한 학사비리입니다.

4. 수업을 듣지 않은 오정현 목사에게 성적을 부여한 교수들의 학사비리 내역

(1) 김길성 교수의 학사비리

오정현 목사는 2002년 봄 학기가 시작되고 3주가 지난 3월 20일에 처음으로 2과목을 가르치는 김길성 교수를 만나 출석수업 대신 과제물을 제출하겠다는 요청을 합니다. 김길성 교수는 위법하게도 오 목사의 요청을 받아들이고 출석부에 다음과 같은 메모를 남깁니다.

3/30 면담 : Reading Assignments 요구, 과제 요구, 출석 시험 면제

오 목사는 가을학기 개강 무렵인 8월 30일에도 김길성 교수에게 똑같은 요구를 하였고, 김 교수는 다시 불법적인 허락을 한 뒤 출석부에 다음의 메모를 기재합니다.

면담 2002.8.30. ; 학기에 시험일 출석면제, 과제1,2,8:3 요청

(2) 이상원 교수의 학사비리

오정현 목사는 이상원 교수를 2002학년도 봄 학기가 시작된 이후에 만나서 과제물 제출로 출석수업을 면제해 달라는 요청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오 목사의 청탁을 허락하고 출석부에 다음과 같은 메모를 남깁니다.

Report로 代替, 출석수업 면제

(3) 학교가 보관하고 있는 당시의 출석부는 다음 몇 가지 형태의 교수들의 출결기록 비리 유형을 보여줍니다.

가. 김정우, 이한수, 박철현 교수의 학사비리

첫 번째 유형은 한 번도 출석하지 않은 오정현 목사를 100% 출석했다고 출석부에 거짓 기재를 하고 버젓이 학점을 준 교수들입니다. 4명의 교수들이 담당한 6과목에서 이러한 일이 자행되었습니다. 그들 중에는 지금은 정년퇴직한 당시 신대원장 김정우 교수 및 지금 학내 사태를 일으키고 있는 교수 협의회 소속 이한수 교수와 박철현 교수(당시 강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나. 3인 교수들의 학사비리

두 번째 유형은 한 번도 출석하지 않은 오정현 목사에게 일부분 출석했다고 거짓으로 출석부 기재를 하고, 학점을 준 교수들입니다. 3인 교수들이 담당한 3과목에서 그러한 비리가 자행되었습니다.

다. 이상원 교수의 학사비리

세 번째 유형은 한 번도 출석하지 않은 오정현 목사에게 100% 결석했다고 출석부에 사실대로 기록하고, 리포트 제출로 학점을 준 교수들입니다. 3 인의 교수들이 담당한 4과목에서 그러한 일들이 일어났습니다. 이 중에는 교수협의회 소속으로 현재 학내사태를 벌이고 있는 이상원 교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라. 박용규 교수의 학사비리

네 번째 유형은 한 번도 출석하지 않은 오정현 목사에게 100% 결석했다고 사실대로 출석부 기록을 하고, 무슨 이유인지 모르지만 학점을 준 교수들입니다. 3인 교수들이 담당한 4과목에서 그러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이 중에는 교수협의회 소속으로 학내사태를 주도하고 있는 박용규 교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마. 김지찬 교수의 학사비리

다섯 번째 유형은 한 번도 출석하지 않은 오정현 목사에게 사유를 인정 해 주어 성적을 부여했거나, 성적을 수정해 준 경우입니다. '채플'과목과 '개강수련회'과목이 이에 해당됩니다. 특별히 1학기 채플과 개강수련회의 원래 F학점이였으나 인정할 만한 사유가 없이 부정하게 P학점으로 수정해주었습니다. 2학기에도 한 번도 출석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P학점을 부여 하였습니다. 한 번도 출석하지 않은 오정현 목사의 경우에 도대체 무슨 인정 받을 사유가 있다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당시에 채플과 개강수련회 관련 성적 부여 업무는 학생처장 담당인 바, 현재 교수협의회에 소속하여 학내 사태를 일으키고 있는 김지찬 교수였습니다.

5. 평가 및 경고

(1) 수업참여를 하지 않은 학생에게 불법적으로 학점을 부여

(2) 김정우, 김지찬, 박용규 교수에 대한 사랑의교회의 재정지원 의혹

(3) 오정현 목사 살리기 작업에 혈안이 된 입학 및 학사비리 교수들

(4) 과격파학생들의 배후세력인 비리 교수들

(5) 김영우 총장을 향한 의혹들 모두 사실무근

(6) 위장된 ‘정의’와 ‘개혁총신’의 외침

오정현 목사 관련 입학 및 학사 비리는 ‘정유라’ 입학 비리를 넘어서는 위법하고 부패한 사건입니다. 입학 당시인 2001년 가을 신대원장 김정우 교수, 교무처장 김성태 교수, 학생처장 이상원 교수 및 김길성 교수, 이한수 교수, 박용규 교수, 2002년도 학생처장 김지찬 교수 등은 신대원의 중추급 인사들 입니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오정현 목사 입시 및 학사 비리 사건은 신대원의 총체적 타락상을 보여주는 중대사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박철현 교수는 당시 강사 신분으로 한 번도 출석하지 않은 사람을 100% 출석했다고 거짓 출석부를 작성하였으니 그 무모함에 혀를 차게 됩니다. 이들 모두가 조직적이고 고의적인 범죄를 자행하였습니다. 그런데도 그들은 걸핏하면 ‘정의’와 ‘윤리’를 입에 달고 ‘개혁총신’을 외치고 있습니다. 물러날 사람은 총장이 아니라 바로 이런 비리 교수들입니다.

* 제반 증거 자료가 첨부된 백서는 완성되어 법적 검토 중에 있으며 곧 배포할 예정입니다.

2018년 3월 26일

총신대학교 법인이사회 오정현 목사 편목 관련 조사위원회

구인본 편집국장  akib@daum.net
<저작권자 © 합동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조광현

우리들을 가르치신 교수님들의 모습은 저렇지 않았습니다.
본받고 싶었고 존경하는 마음이 언제나 가슴 가득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분들이 무엇 때무에 저헐게 되었을까요?
무엇이 이 분들을 이렇게 변화(타락) 케 하였을까요?

2018.03.30 06:38

1개의 댓글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편집인 : 구인본  |  kuinbon@daum.net  |  등록번호 : 특수주간신문 서울, 다11020  |  인터넷신문 서울, 아03494  |  등록일자 : 2014.12.22
사업자등록번호: 197-18-00162  |  사업자계좌 : 신한은행 110-453-110726 예금주 : 구인본(합동헤럴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인본
우)01800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원로 6  |  편집국 : 02-975-3900, 취재부 : 02-975-3915~6, 광고부 : 02-975-3917  |  팩스 : 02-975-2082
합동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합동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