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13 목 11:39

길자연·강재식 목사, 캄보디아 선교사 위로회

광현교회, 앙수누얼교회 건축 구인본 편집국장l승인2020.03.11l수정2020.03.13 07: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강재식·길자연·황석산·호병현·이금섭 목사(좌측부터)

예장합동(총회장:김종준 목사) 광현교회(평양노회) 강재식 목사(총회고시부장)는 2019년 12월 8~12일, 길자연 목사(증경총회장, 왕성교회 원로)를 강사로 초청해 캄보디아 선교지 네 곳을 위로 방문했다.

▲ 길자연·강재식 목사, 캄보디아 선교 집회

이번 방문에는 평양노회 황석산 목사(큰숲교회)와 호병현 목사(은혜왕성교회)도 함께 했는데, 집회를 가진 후 선교사들과의 만찬을 통해 위로 격려하고 선물을 전달했다.

▲ 길자연·강재식 목사, 캄보디아 선교 집회

광현교회는 2003년 캄보디아 선교에 비전을 품고 이금섭·김정희 선교사를 파송했다. 이어 2007년에는 프놈펜 근교에 앙수누얼교회를 건축했다.

▲ 앙수누얼교회

그 후 강재식 목사는 친구 목사인 임창일 목사(목동반석교회, 서경노회) 호병현 목사(은혜왕성교회, 평양노회) 이 철 목사(영암교회, 평양노회)와 함께 ‘페트라’(반석)라는 법인을 만들고 비전을 공유하며 기도하고 있다.

▲ 이금섭·강재식·길자연·호병현·황석산 목사(좌측부터)

10년이 지나면서 목동반석교회는 트모다교회를, 은혜왕성교회는 쁘레아꾼교회를, 영암교회는 아울라욱교회를 각각 건축했다.

▲ 앙수누얼교회 유치원

이 네 교회는 프놈펜 공항에서 동서남북으로 각각 차로 15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모두 예배당과 유치원을 갖고 있다. 이 지역은 천년동안 한 번도 교회가 없었는데, 처음으로 교회가 세워진 것이다.

▲ 호병현·길자연·강재식·황석산 목사(좌측부터)

이번에 방문한 목회자들은 암흑의 땅 캄보디아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킬링필드, 앙코르왓트, 톤레삽호수 등도 살펴봤다.

▲ 선교사 위로회 격려사 길자연 목사
▲ 선교사 위로회
▲ 선교사 위로회
▲ 앙수누얼교회 청소년 기숙사생들, 강재식 목사(둘째 줄 좌측 세 번째)
▲ 앙수누얼교회 청소년 기숙사생들
▲ 앙수누얼교회 청소년 기숙사생들
▲ 강재식·황석산·길자연·호병현·이금섭 목사(좌측부터)
▲ 트모다교회
▲ 트모다교회
▲ 쁘레아꾼교회
▲ 아울라욱교회
▲ 쁘레아꾼교회 유치원
▲ 캄보디아 최초의 앙수누얼교회 LED십자가, 전남 여수에서 종을 가져와 예배 때 마다 종을 치고 있다.
▲ 앙코르와트, 황석산·길자연·호병현·강재식 목사(좌측부터)
구인본 편집국장  akib@daum.net
<저작권자 © 합동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인본  |  kuinbon@daum.net  |  등록번호 : 서울 아03494  |  등록일자 : 2014.12.22.  |  사업자등록번호: 197-18-00162
사업자계좌 : 신한은행 110-453-110726 (예금주 : 구인본합동헤럴드)  |   우)01800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원로 6  |  대표전화 : 02-975-3900
합동헤럴드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합동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