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2.26 금 09:14

소강석 대표회장 “허들링으로 크리스텐텀 전성기 준비해야”

한국교회총연합, 신년하례회 구인본 편집국장l승인2021.01.20l수정2021.01.24 13: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법인이사장:소강석 목사(예장합동 총회장·새에덴교회)

(사)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법인이사장:소강석 목사, 이하 한교총)은 1월 19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신년하례회를 갖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각오를 다졌다.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예장합동 총회장)는 신년사를 통해 “이제 하나님이 원하시지 않는 우리만의 카르텔과 탐욕의 미몽에서 깨어나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됨으로 이끌어 가시는 하나님의 블루 시그널을 바라보고 그 세미한 음성을 듣고, 스스로 우리 마음을 어지럽히는 분노와 증오와 분열의 부유물을 걷어내고, 다시 순결하고 정화된 영혼 위에 사도행전적 신앙을 회복하자”고 강권했다.

또 소강석 대표회장은 “저 남극의 영하 50도의 혹독한 추위에서도 펭귄들은 허들링(huddling)을 통해 그 겨울을 이겨내고 봄을 맞이하듯이, 우리 한교총이 영하 50도의 허들링을 주도해 나가야한다”면서 “우리 모두는 찬란한 바보가 되어, 다시 한 번 한국교회의 크리스텐텀(christendom) 전성기를 맞이 하기위해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 (사)한국교회총연합 신년하례회

이날 공동대표회장 이 철 목사(기감 감독회장)의 사회로 시작된 제1부 예배는 한기채 목사(기성 총회장)의 대표기도, 홍정자 목사(예장진리 총회장)의 성경봉독, 장종현 목사(공동대표회장)의 설교(‘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으로 연합하는 한국교회총연합’,골 2:19), 박문수 목사(기침 총회장)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진 제2부 하례와 기도는 하례인사,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예장합동 총회장)의 신년사, 정동균 목사(기하성 총회장) 안성삼 목사(예장개혁 총회장) 김윤석 목사(예성 총회장) 이상재 목사(예장대신 총회장) 김홍철 목사(그리스도의교회협의회 총회장) 정진성 목사(예장정통보수 총회장) 김명희 목사(예장보수개혁 총회장) 김국경 목사(예장합동선목) 최진기 목사(예장개혁개신)의 릴레이 기도, 김일엽 목사(기침 총회총무)의 광고, 박병화 목사(예장합신)의 폐회기도 순으로 진행됐다.

▲ (사)한국교회총연합 신년하례회

소강석 대표회장·법인이사장의 신년사 전문은 다음과 같다.

“포기하지 말고, 달려갑시다”

「새해가 밝았습니다. 이 새해 아침에 우리는 한교총 신년하례회로 모였습니다. 지난해는 눈보라 몰아치는 겨울 광야 길처럼 우울하게 불안한 날들을 지나왔고 새해를 맞았는데도 여전히 우리는 캄캄한 코로나의 터널을 지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 터널 끝에서 아직은 희미하긴 하지만 서광의 한 줄기 빛이 비춰오는 것을 느낍니다. 그 빛이 보이기에 우리는 새해의 꿈을 더 꿀 수 있습니다. 그나마 멈추었던 우리의 예배가 조금씩 조금씩 열려가고 있지 않습니까?

이럴 때 우리는 더욱 예배가 회복되고 한국교회가 부흥하며 대한민국이 새로워지는 꿈을 꿔야 합니다. 꽃은 잘 닦여진 길이나 아스팔트 위에 피어나지 않습니다. 오히려 꽃은 폐허에서 피어나는 것을 볼 수 있지 않습니까? 그러므로 비록 우리가 코로나19의 사막 길을 걸어간다고 할지라도, 오히려 우리는 믿음과 소망으로 생명의 꽃씨를 뿌려야 할 때입니다. 길이 없어도 걷다 보면 길이 되고, 모래바람 사이로 찍히는 발자국마다 생명의 씨앗은 발아하여 꽃으로 피어나게 될 것입니다.

인류 역사를 보면, 인간을 이긴 바이러스는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물론 그 과정에서 희생자는 있었지만 견디고 버텨내고 포기하지 않는 사람은 항상 바이러스를 이겼습니다. 아무리 거센 파도도 바위를 이길 수는 없지 않습니까? 우리가 반석 되시는 주님의 터 위에 바위와 같은 존재로 버티고 있으면 그 어떤 파도, 그 어떤 쓰나미도 우리를 이길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 한교총이 갖은 세파에 흔들리지 않는 바위, 중심을 잡고 서 있는 견고한 바위로 존재해야 합니다. 우리가 서야하고 지켜야 할 자리가 어디인지 돌아봐야 할 때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원하시지 않는 우리만의 카르텔과 탐욕의 미몽에서 깨어납시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됨으로 이끌어 가시는 하나님의 블루 시그널을 바라보고 그 세미한 음성을 들읍시다. 스스로 우리 마음을 어지럽히는 분노와 증오와 분열의 부유물을 걷어내고, 다시 순결하고 정화된 영혼 위에 사도행전적 신앙을 회복합시다.

코로나 이전의 모습으로만 돌아가려고 하지 말고 코로나 이후 다시 새롭게 부흥할 한국교회, 성령께서 더 역동하시고 이끌어 가시는 성경적 원형교회를 세워갑시다. 우리 안에 있는 화석화되어 버린 제도, 옛 가죽부대를 뒤로하고 이제는 하나님께서 부어주실 새 은혜를 담을 새 가죽부대를 준비합시다.

그럴 때 코로나19로 인하여 초토화된 한국교회 예배가 저 동녘에 솟아오르는 아침의 태양처럼 떠오를 것이며, 저 봄녘의 대지 위에 솟아나는 새 풀처럼 우리의 예배와 교회는 스프링처럼 솟구치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이렇게 할 때 한국교회는 다시 한 번 교회의 크리스텐텀 그 전성기를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이 사회의 위대한 영혼의 거장, 영적 거인으로 역사의 큰 길을 열어가게 될 것입니다.

물론 아직도 차가운 코로나의 태풍이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 남극의 영하 50도의 혹독한 추위에서도 펭귄들은 허들링을 통해 그 겨울을 이겨내고 봄을 맞이하듯이, 우리 한교총이 영하 50도의 허들링을 주도해 나갑시다. 그 누가 뭐라 해도 우리 모두는 찬란한 바보가 되어 한국교회를 사랑하고 섬깁시다. 한국교회를 세워나갑시다. 결코 포기하지 않는 절절포의 정신과 믿음으로 우리 한국교회를 세워 나가십시다.」

구인본 편집국장  akib@daum.net
<저작권자 © 합동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인본  |  kuinbon@daum.net  |  등록번호 : 서울 아03494  |  등록일자 : 2014.12.22.  |  사업자등록번호: 197-18-00162
사업자계좌 : 신한은행 110-453-110726 (예금주 : 구인본합동헤럴드)  |   우)01800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원로 6  |  대표전화 : 02-975-3900
합동헤럴드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합동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