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3 일 23:24

오정호 목사, ‘악법대응본부’ 조직해 차별금지법 저지

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 회장단 회의 구인본 편집국장l승인2021.12.03l수정2021.12.03 19: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대전·세종·충남·충북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오정호 목사

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 대표들은 11월 30일, 새로남교회(오정호 목사, 예장합동)에서 대전·세종·충남·충북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오정호 목사, 이하 대세충)와 동성애반대연합(대표:길원평 교수, 이하 동반연) 공동 주관으로 회장단 회의를 갖고 반기독교적 입법 시도에 대해 조직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입법 발의한 성평등 및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이단세력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강력한 기구결성을 승인했다. 또 후속 사역이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전국 조직이 갖춰질 때까지 대세충이 호스트가 되어 회의를 소집하고 관련 절차를 밟아가도록 위임했다.

이에 따라 각 시도연합회는 정기총회에서 관련안건을 처리하고 (가칭)‘악법대응본부’ 조직을 만든 후 전국적인 조직망을 완성한다는 계획 하에 단계적 수순을 밟아가기로 했다.

▲ 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 회장단 회의

회의에 앞서 대세충 사무총장 박상준 목사의 사회로 드려진 개회예배는 대전시기독교연합회 회장 오정무 목사의 기도, 세종시기독교연합회 안철암 목사의 성경봉독, 새로남교회 부목사의 특별찬양, 대세충 대표회장 오정호 목사의 설교, 특별기도(경남기독교연합회 회장 박종희 목사의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울산기독교총연합회 회장 배의신 목사의 ‘한국교회를 위하여’, 부산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이현국 목사의 ‘코로나19 극복과 예배회복을 위하여’, 충북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 곽종원 목사의 ‘평등법, 차별금지법, 건강가정기본법, 주민자치기본법 등의 악법제정 방지를 위하여’), 인천기독교총연합회 회장 김기덕 목사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오정호 목사는 ‘개척자의 영광과 고뇌’(느 7:1~4)라는 제하의 설교를 통해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는 ‘주의 영광’으로 느헤미야는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라고 하면서 주님 앞에 쓰임 받고자하는 열망을 드러냈다”며 “개척자의 고뇌는 주님 앞에 쓰임 받는 것인데 느헤미야가 일할 당시에 주의 일을 방해하는 무리들이 내외부에 많이 있었는데 오늘 이 시대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연합하여 이 일에 나서야 한다. 동성애법으로 혹세무민하는 세력들을 연합하지 않고는 막아낼 수 없다”고 연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 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 회장단 회의

이어 오 목사는 “지금 우리나라는 국방, 안보, 이단문제, 동성애법이라는 위기가 있으므로 우리가 이 시대의 느헤미야가 되어 무너진 성벽을 재건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오늘 17개 시·도 대표들이 연합함을 통해 전략적으로 위기에 잘 대응해 문제를 해결 하자”고 권면했다.

예배 후에는 대세충 대표회장 오정호 목사의 사회로 각 시도 연합회별로 인사 및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각 시도연합회 회장단 뿐 만 아니라 동반연 대표 길원평 교수와 충남대 명재진 교수, 법무법인 저스티스 지영준 대표변호사 등 관련 현안에 앞장서 일하고 있는 주요 인사들이 행사에 참석해 향후 이 문제에 대해 협력방향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동반연 대표 길원평 교수는 이번 초청행사의 공동주최자로 나서 이번 회의에서 통과된 ‘악법대응본부’조직과 관련된 필요성과 방향성 및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기도 했다.

▲ 동반연 대표 길원평 교수

“한국교회를 위해 영적 전쟁에 뛰어든 일꾼들을 붙들어 달라”고 전기총연 이사장 임영문 목사가 회의기도를 드린 후 이어진 취지 설명에서 길원평 교수는 “포괄적차별금지법, 낙태법, 모자보건법, 건강가정기본법, 각종 교육법, 유사차별금지법, 윤미향의 채용관리법 등 수많은 법안들이 여러 지자체에서 올라오고 있어 이제 한국교회는 갈림길에 서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다행인 것은 한국교회의 많은 지도자들이 악법에 대해 인지하고 있기에 이제 우리가 이 법에 대응하기 위한 조직구성이 시급하며 각 연합회에 대응위원장과 위원을 세워야하고 위원들을 각 교단에서 세우고 소모임을 통한 네트워크와 전문가 모임이 필요하다”고 방향제시를 했다.

또 길 교수는 “특히 전국적으로 연대해 전국악법대응본부, 법조인 모임, 교수모임을 비롯한 다양한 전문가 그룹들이 모임을 결성하여 대응해 나가야 한다”면서 “그러나 모임의 순수함을 잃어서는 안 되며, 결코 정치색을 띠어서는 안 되고 조직을 다른 목적으로 사용해서도 안 될 것”이라고 정치적 목적과는 선을 그었다.

끝으로 길 교수는 “중요한 것은 본부장과 위원을 잘 세워야 한다.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 지금은 모든 영역에 우리가 씨앗을 심는 시기이다”며 “차별금지법이 법제화되는 것을 막아내야 하는데 의병만으로는 안 되고 군대(교회)가 필요하다. 목사들이 앞장서고 평신도들이 영적 전쟁에 뛰어들도록 해야 한다. 대한민국은 반드시 막아내어 대한민국이 전 세계에서 모범이 되도록 전국 연합회에 악법대응위원회를 세워 달라”고 간절하게 당부했다.

▲ 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 회장단 회의

이어 오정호 목사가 임시 사회자를 세워 회의를 인도하도록 하자고 제안하자 참석자들은 오정호 목사를 임시 의장으로 추대해 회의를 인도하도록 했고, 오 목사는 악법대응위원회를 각 시·도기독교연합회에 조직하자는 안건을 회의에 붙였고, 회원들은 ‘악법대응본부’조직을 세우자고 동의와 재청을 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각 시·도 기독교연합회 정기총회에서 ‘악법대응본부’조직 안을 정식으로 다룬 후 조직을 하고 전국적인 조직을 완성하기로 의견의 일치를 봤다.

또한 전국적인 조직이 갖춰질 때까지 대세충이 호스트가 되어 한시적으로 회의를 이끌어가도록 역할을 위임했다. 이에 따라 전국17개 시·도기독교연합회는 약 6개월 여 간의 기간 동안 대세충을 중심으로 연합사역을 펼쳐나가게 된다.

한편, 이날 회의 후 오정호 목사는 ‘악법대응본부’의 전국적인 조직이 이뤄진 후 효과적인 사역을 위해 새로남교회에서 5천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하겠다고 약속했고 참석자들은 환영의 박수로 보냈다. 이날 회의는 제주교단장협의회 회장 강성조 목사의 폐회기도로 마무리 됐다.

구인본 편집국장  akib@daum.net
<저작권자 © 합동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인본  |  kuinbon@daum.net  |  등록번호 : 서울 아03494  |  등록일자 : 2014.12.22.  |  사업자등록번호: 197-18-00162
사업자계좌 : 신한은행 110-453-110726 (예금주 : 구인본합동헤럴드)  |   우)01800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원로 6  |  대표전화 : 02-975-3900
합동헤럴드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합동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