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7.22 월 19:13

美 정계, 소강석 목사 18년 참전용사 보은사역에 무한한 감사

새에덴교회, 美 댈러스에서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 구인본 편집국장l승인2024.06.16l수정2024.06.16 21: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소강석(오른쪽) 목사가 14일 미국 텍사스 댈러스 쉐라톤 알링턴호텔 그랜드볼룸으로 리처드캐리(가운데) 예비역 미군 중장의 손을 잡고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준비위원장 김종대 장로.

“우리는 참전용사의 사랑과 희생을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참전용사 및 가족 초청 보은행사 개최 축하, 새에덴교회 헌신에 깊이 감사”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를 지킨 참전용사의 희생에 감사와 경의, 한미우호 기원”

14일~15일 美텍사스 댈러스에서 보은행사와 추모식, 23일 새에덴교회에서 보훈음악회
 

▲ 美 텍사스 알링턴시 국립묘지 내에 신축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 기념비 앞에서 지산(池山) 소강석 목사(예장합동 증경총회장·한교총 증경대표회장·한민족평화나눔재단 이사장·새에덴교회)

올해로 18년째 개최하는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의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지시간) 오후 6시 미국 텍사스 댈러스 알링턴 쉐라톤호텔(Sharaton Hotel Alington)에서 6·25전쟁 美 참전용사와 가족, 전사자와 실종자의 가족,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정영호 주휴스턴 총영사, 짐 로스 알링턴 시장, 한인 인사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감동적인 개회식과 만찬 행사가 열렸다.

새에덴교회는 2007년부터 18년 동안 참전용사 보은행사를 열고 있다. 초창기부터 참전용사를 한국으로 초청했지만 최근 들어 초고령인 참전용사의 건강을 고려해 현지 방문 행사와 국내 행사를 병행하고 있다. 14일 미국 행사는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와 준비위원장 김종대 장로, 부위원장 이철휘 장로 등 교회 성도들이 댈러스를 방문해 행사 시작 전부터 정성을 다해 마련하였다.
 

▲ 14일 미국 텍사스 댈러스 쉐라톤 알링턴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새에덴교회 주최, ‘2024 한국전 美 참전용사 및 가족 초청 보은행사’

행사 한 시간 전부터 참전용사와 가족, 전사자와 실종자의 가족들이 속속 도착하였고, 입구에서 소강석 목사와 한복을 차려입은 성도들의 따뜻한 환영을 받고 행사장으로 들어갔다. 행사장에 마련된 부스에는 70여 년 전의 전사자와 실종자의 사진이 담긴 액자가 있었고, 유가족들은 아버지와 삼촌 등의 사진액자를 전달받아 테이블로 이동하였다. 소강석 목사는 6·25전쟁 중 가장 치열했던 전투 중 하나로 꼽히는 장진호 전투에 소대장으로 참전하였던 리처드 캐리(97) 예비역 미군 중장의 손을 잡고 입장하였다.
 

▲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참전용사와 가족, 참석자들에게 환영사를 하고 있다.

행사는 1부 개회와 추모식, 2부 감사와 만찬의 순서로 진행하였다. 韓·美 양국 국가 제창을 시작으로 엄숙한 분위기 속에 국민의례를 하고, 참전 전사자와 전몰자를 위한 묵념에 이어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의 환영사를 하였다.

소강석 목사는 “새에덴교회가 6·25전쟁 美참전용사와 가족, 우리의 영웅들을 모시고 보은행사를 할 수 있게 된 것은 큰 영광과 특권이며, 70여 년 전 전쟁의 비극 속에서 하나님께서는 대한민국을 지켜주셨고, 참전용사들은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워주셨다.”라고 감사와 경의를 표하며,

“저와 전 교인은 투철한 애국심과 보은 정신으로 참전용사 초청행사를 계속할 것이며, 이 자리가 한미 간의 우호가 증진되고, 다시는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랑과 평화의 징검다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전사자와 실종자, 전쟁 포로를 위한 추모식은 준비위원장인 김종대 장로가 김세현 집사의 도움을 받아 진행했다. 행사장 전면 LED 모니터에 6·25전쟁 중 전사하거나 실종된 이들의 사진을 띄운 뒤 이름과 계급, 전사·실종 날짜를 소개하자 참석자들 사이에선 아픔과 그리움의 탄식이 나왔다.
 

▲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 메시지를 정영호 주휴스턴 총영사가 대독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참전용사 초청행사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 정영호 미국 휴스턴 총영사가 대독했다. 윤 대통령은 “참전용사와 가족 초청 보은행사 개최를 축하하고, 18년째 보은행사를 이어오는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님과 성도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오늘날 대한민국이 누리는 자유와 인권, 평화와 번영은 참전용사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됐다. 저와 대한민국 국민은 여러분의 숭고한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하였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저와 대한민국 정부는 참전용사들의 헌신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자유민주주의의의 가치를 굳게 지켜나갈 것이고 한미동맹을 단단히 발전시키고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하였다.
 

▲ 새에덴교회 교회학교 학생인 김헌영(11)군과 최아인(9)양이 감사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미국 정치인들도 영상 축사를 보내왔다. 테드 크루즈 미국 연방 상원의원은 “이런 만찬을 열어주신 새에덴교회와 소강석 목사님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면서 “한국전쟁에 참전하셨던 모든 참전용사와 가족에게 깊은 감사를 전하며 전사자와 실종자 가족께도 애도를 표한다”라고 전했다.

재스민 크로켓 연방 하원의원도 “이 자리에서 인사할 기회를 준 소강석 목사님께 감사드리고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고 가족을 위로할 수 있는 행사를 마련해 준 것에 감사드린다”면서 “텍사스에도 한국전에서 희생당한 수많은 분이 계시는데 이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은 건 한국이 민주주의를 지키고 꽃피웠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로저 윌리엄 연방 하원의원은 “6·25전쟁 때 용감하게 참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참전용사들 덕분에 극동의 작은 나라인 대한민국을 공산주의로부터 지켜낼 수 있었다”면서 “미국은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싸우다 쓰러진 이들의 희생을 절대로 잊지 않는다는 걸 이 자리에 계신 가족들께 약속드리며, 참전용사를 비롯해 가족들과 오랜 시간 함께 하는 새에덴교회에 큰 감사를 전한다”라고 말하였다.
 

▲ 美 텍사스 알링턴시 국립묘지 내에 신축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 기념비

계속해서 짐 로스 알링턴 시장과 정영호 주휴스턴 총영사, 베다니교회 장햇살 목사가 참전용사와 가족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였고, 새에덴교회 교회학교 학생인 김헌영(11)군과 최아인(9)양은 영어로 감사 인사를 전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이들은 “참전용사의 헌신으로 우리는 자유와 희망, 꿈을 얻었다. 영원히 기억하겠다”라고 하였다. 국가보훈부(장관 강정애)는 이날 15명의 美 참전용사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도 대신 수여했고, 포트워스 한인회 고전무용팀은 한국 전통 부채춤을 선보였다.

새에덴교회는 이튿날 15일 오전에 댈러스 인근 알링턴시 국립묘지 내에 2023년 11월에 신축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Korean War and Korean Defense Veterans Memorial)을 방문하여 참전 전사자와 전몰자 추모식을 한다. 기념공원 기념비에는 건립 기금을 보탠 새에덴교회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다.
 

▲ 새에덴교회에 열린 6·25 상기 및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한·미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 (2023.6.18.)

새에덴교회는 미국 행사를 마친 후에 국내 행사로 이어간다. 6월 23일(주일) 오후 4시 30분, 새에덴교회에서 국군 참전용사와 가족 200여 명을 초청하여 ‘나라사랑 보훈음악회’를 개최한다. 보훈음악회는 이철휘 장로(예비역 육군 대장)와 탤런트 김예령 집사가 사회를 맡아 진행한다. 소프라노 서선영 교수가 가곡 비목을 부르고, 새에덴교회 장로인 가수 남진과 미스트롯 출신 김의영, 정미애가 특별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음악회에서는 지상작전사령부 군악대의 연주와 국악가수 오선지의 국악 공연이 있고, 특별히 6·25전쟁 당시와 전후(戰後)에 불린 애환이 담긴 군가와 추억의 노래를 이철휘 장로(예비역 육군 대장)의 설명을 덧붙여 테너 박주옥과 빅콰이어가 메들리로 선보이고, 참전용사와 함께‘노병의 노래’를 부르며 감동을 선사한다.
 

▲ 새에덴교회, 나라사랑 보훈음악회

새에덴교회는 2007년부터 18년간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과 캐나다, 호주, 필리핀, 태국, 튀르키예, 콜롬비아, 에티오피아 등 9개국 연인원 6,900여 명의 참전용사와 가족을 초청해 보은행사를 열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소강석 목사와 교인들은 “보은은 한 사람의 인격이고, 보훈은 국가의 품격이기에 마지막 한 분의 참전용사까지 보은행사를 멈추지 않을 것이다.”라고 다짐하고 있다.

구인본 편집국장  akuinbon@naver.com
<저작권자 © 합동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인본  |  kuinbon@daum.net  |  등록번호 : 서울 아03494  |  등록일자 : 2014.12.22.  |  사업자등록번호: 197-18-00162
사업자계좌 : 신한은행 110-453-110726 (예금주 : 구인본합동헤럴드)  |   우)01800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원로 6  |  대표전화 : 02-975-3900
합동헤럴드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합동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