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4 금 22:28

소강석 목사, ‘코로나19’ 풍속도 詩로 형상화

[신간] <꽃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다> 『시선사』 구인본 편집국장l승인2020.03.28l수정2020.03.28 19: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詩人 소강석 목사(예장합동 부총회장·새에덴교회)

‘윤동주문학상’을 수상한 詩人 소강석 목사(예장합동 부총회장·새에덴교회)가 이번에 '한국 대표 서정시 100인선'에 선정되어 10번째 시집 <꽃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다>를 출간했다. 이 시집은 도서출판 『시선사』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서정시인 100명의 대표작을 모아 '한국 대표 서정시 100인선'으로 출간한 것이다. '한국 대표 서정시 100인선'은 김후란 시집 '그 섬에 가고 싶다'를 필두로 임보, 최규창, 정공량, 소강석 시인 등 한국을 대표하는 서정시인들의 시집을 출간했다. 소강석 목사는 1995년 월간문예사조로 등단하여 열정적인 문학 활동으로 목회자 가운데 특이한 이력으로 ‘윤동주문학상’ ‘천상병귀천문학대상’을 수상한 바 있는 중견 시인이다.

시인 소강석 목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이웃 간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고 있고 사막화되어 버린 세상 속에 꽃씨를 심는 마음으로 시를 썼고 시집을 출간하게 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사회 전 분야가 마비되고 내면이 황폐해지고 있다. 불안과 두려움에 싸여 깊은 내상을 입은 채 신음하고 있다. 이런 때일수록 인간의 마음과 정서를 아름답고 향기롭게 어루만져줄 한 송이 꽃 같은 서정시가 필요한 것이 아닐까. 이번 시집에는 ‘코로나19’ ‘손 소독제’ ‘마스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시 ‘갈대가 별이 되게 하소서’ 등이 수록되어 있다.

▲ [신간] <꽃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다> 『시선사』

시인 소강석 목사는 “꽃으로 태어난 우리가 코로나로 인해 꽃으로 만나지 못하고 거리 두기의 아픔을 안고 갈대로 헤어지는 형국이며, 만나더라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접촉을 피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고 집단적 공동체 문화에서 개인 중심의 문화로 변해가는 사회현상을 겪고 있고, 정신적 가치보다 현물 가치 사회로 가고, 사람을 믿지 못하는 불신사회로 가는 마른 갈대와 같은 사회현상을 시로 형상화하였다”며 “코로나를 잘 이겨내고 다시 꽃으로 만날 날을 기약하자”고 제안했다.

시인 소강석 목사의 10번째 시집이자, 한국 대표 서정시 100인선으로 출간한 ‘꽃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다’는 소강석 목사의 미발표 신작시가 대부분이고 그동안 발표한 서정시들을 일부 수록함으로써 서정시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시인의 말에서 “사막으로 떠난 꽃밭 여행자가 되어 꽃씨를 뿌리는 마음으로 시를 썼다. 나의 시들이 언젠가 꽃을 피워 사막을 꽃밭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 그러면 나는 또 그 꽃밭을 떠나 또 다른 사막으로 가서 시의 꽃씨를 뿌릴 것이다. 사람들의 가슴에서 시가 사라지지 않는 한, 세상은 그래도 희망이 있다. 겨울이 아무리 길어도 봄은 오고 삶이 아무리 아파도 꽃은 피어나듯 나의 시가 봄 길에 피어난 꽃 한 송이 되어 지친 이들의 가슴을 위로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시인 소강석 목사는 자신의 시론에 대해 “시는 인간의 정서를 달래주는 서정성으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 시에는 시대의 아픔을 끌어안고 함께 고통에 동참하는 위로와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예언자적 시선과 희망이 있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일제강점기 때 우리 민족의 광야에 밤이 찾아와 압제와 고통 속에서 신음할 때 청록파 시인들의 서정시가 사람들의 상처를 어루만지고 희망을 주었던 것처럼, 오늘 이 시대를 위로하고 희망을 줄 수 있는 새로운 서정시의 시대를 열어야 하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시선사』는 “시를 현대화한다는 명목 아래 30여 년 동안 어렵게 머리로 쓴 시들을 매우 잘 쓴 시처럼 말해온 것을 반성해야 한다”면서 “현대적인 시는 일부 시 발전을 도모했으나 다수 대중 시 독자들을 잃게 한 원흉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문제점을 진단하면서 한국 서정시의 새로운 발견과 전성기를 위하여 세 권 이상 시집을 낸 일정한 좋은 작품의 시를 쓰는 시인들을 대상으로 시선집 특별기획을 진행 중이며 살아 있는 1950~60년대 저명한 시인들부터 시작해 모두 100명의 서정시인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인본 편집국장  akib@daum.net
<저작권자 © 합동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인본  |  kuinbon@daum.net  |  등록번호 : 서울 아03494  |  등록일자 : 2014.12.22.  |  사업자등록번호: 197-18-00162
사업자계좌 : 신한은행 110-453-110726 (예금주 : 구인본합동헤럴드)  |   우)01800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원로 6  |  대표전화 : 02-975-3900
합동헤럴드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합동헤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