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0 월 19:39
기사 (전체 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구약] 제30회/창세기, 인간 구속의 하나님 일기장
창세기는 인간 존재의 근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창조주 이외의 존재로부터의 지배를 용인·묵인하는 순간 비극이 초래됨을 확인시킨다. 그는 빛의 근원으로서 ‘혼돈과 공허’에 ‘절대자의 질서’를 배양했다.이 질서에 인간이 반기를 들므로 파라다이스에서 추...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7-03-26
[구약] 제29회/죽이네
창세기에는 구속사에 출연해 선명한 신앙의 족적을 남기고, 메시지의 한 획을 첨가한 믿음의 거장인 족장급 열조들에 대한 죽음이 부각되어 기록돼 있다. 왜 제한된 성경지면 속에 그 죽음을 명시하고 있는 것일까! 그 지면을 좀 더 구체적인 구속사의 실례를 ...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7-03-04
[구약] 제28회/말하는 뱀
독일의 한 대학교 신학과 수업 시간에 있었던 일화다. 구약학 교수가 구약성경 창세기 3장에 나오는 인류 타락에 관한 부분 중 뱀이 하와를 유혹하고 있는 대목에 관해 강의하고 있었다. 그런데 한 신학생이 심각한 표정으로 교수에게 “그때 에덴동산에는 말하...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7-02-14
[구약] 제27회/으름장 어깃장 카리스마·조용한 카리스마
현존(現存) 이 시대의 사회와 기독교 공동체(Geminde) 내부는 ‘어깃장·으름장 카리스마’가 지배적으로 난무하고 있다.지금 우리 ‘삶의 정황’(Sitz im Leben)은 ‘조용한 카리스마’를 교양필수로 대망(待望)하고 있다.구약 히브리의 4대 족...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6-09-02
[구약] 제26회/장밋빛 인생·장맛비 인생
아브라함은 유대교·가톨릭·개신교·이슬람교, 이 4대 종교의 성인이다. 그가 이러한 위상을 지닌 것에는 분명한 역사적 근거가 있다. 그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변신하기 위해 자의든 타의든 하나님의 소리에 진지한 초점을 맞추고 고뇌와 번민을 접고 인격적 순종...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6-07-24
[구약] 제25회/보온못자리가 된 유다의 연설
족장 공동체의 식량난 타개를 위한 곡물 구매 사절단으로 이집트를 방문하기 위해 장도에 오른 10명의 요셉의 형들은 이집트 궁궐에 도착하자마자 예상치 못한 곤경에 처한다.그것은 총리 요셉의 작위적 복안에 의해서, 요셉의 형들이 무역업자로 위장한 적성국의...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6-07-05
[구약] 제24회/세월의 풍화작용으로 불가능한 회개
요셉의 형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동생을 인신매매한 사건을 서서히 잊어갔다. 세월의 풍화작용 때문일까 그들은 여느 사람처럼 평범한 일상을 살고 있었다. 요셉의 형들은 요셉에게 한 부도덕한 행위로 인해 처음 몇 년간은 편치 못한 마음을 한 구석에 간직하...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6-03-30
[구약] 제23회/현실화된 꿈
요셉의 인생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꿈’이다. 꿈 때문에 아버지의 예사롭지 않은 사랑과 관심을 한 몸에 받은 반면 형제들의 노골적인 질투와 질시로 인해 인신매매 피해자로 타국 노예살이를 했어야만 했다. 그런데 그의 삶에 하나의 전기가 도래했다.그것은 성...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6-02-27
[구약] 제22회/끼·바람기 많은 실크치마
우여곡절 끝에 이방 노예생활에 정착한 요셉은 성실한 일상을 이어간다. 그에게 주어진 직책은 이집트 고급공무원의 가정총무라는 자리였다. 당시 고대근동의 노예제를 살펴보면 노예의 세계도 나름대로의 수준이 존재했다. 요즘의 이른바 ‘3D업종’ 수준의 노동으...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6-02-08
[구약] 제21회/관습·시대정신 극복·초월한 신앙고백
과부 다말은 우여곡절 끝에 시아버지와의 생물학적 관계를 통해 시집의 유전인자를 공급 받는다. 고대 근동에는 형사취수제라는 관습이 있었는데, 이것은 형이 죽으면 남동생이 형수를 아내로 맞아들여 그 형의 대를 이어주는 제도이다. 형사취수제는 주로 유목민족...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6-01-26
[구약] 제20회/길몽과 장밋빛 인생의 함수관계
요셉은 철없던 소시 적에 자신의 꿈 이야기를 형들에게 발설한 것이 화근이 되어 인신매매 당해 질고의 삶을 살아야 했다. 고대 세계에서 꿈은 미래에 대한 암시였기에 요셉의 형들은 동생의 예사롭지 않은 꿈 얘기에 신경이 쓰였을 것이다. 더군다나 그 꿈의 ...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5-12-31
[구약] 제19회/불법용도변경 사건
야곱이 레아에게서 낳은 딸 ‘디나’가 가나안 7족속 중 하나인 히위 족속(Hivites) 지경에 마실갔다가 '하몰'의 아들 '세겜'에 의해 성폭행 당한다. 여호와께서 금기한 가나안 족속과 교류와 소통을 한 점은 과오이나 그...
대표/발행인 구인본 목사  2015-12-19
[구약] 제18회/신앙으로 포장된 편법
히브리의 구약 족장사에는 강자에 대한 약자의 승리에 관한 기록들이 등장한다. 강자와 약자의 구도가 극단적으로 부각된 대표적 내러티브는 에서와 야곱의 갈등 사건이다.에서는 출생하는 과정에서 아우인 야곱에 의해 뒤꿈치가 잡힌 장면은 복선에 해당하는데, 장...
구인본 신학전문기자  2015-11-12
[구약] 제17회/조용하고 고상한 카리스마
인간 문명은 수자원 확보가 용이한 지역에서 시작됐다. 이집트문명·메소포타미아문명·인더스문명·황하문명이 그것이다.고대 근동의 팔레스타인은 물 부족 국가가 아니라 물 결핍 국가이다. 그래서 물 문제는 당시 현안의 문제였다.수자원 확보 사건이 각인된 족장인...
구인본 신학전문기자  2015-10-25
[구약] 제16회/해후
‘이스라엘’이라는 이름이 갖는 처녀지의 인간 실존이 예견되는 야곱은 얍복나루에서 여호와에 의해 강제적·일방적으로 개명되었다.히브리 이름은 호칭 차원의 의미만이 아니라 정체성을 담지하고 있다. 얍복강을 도하한 후 이스라엘은 삶의 사고방식과 태도가 대반전...
구인본 신학전문기자  2015-10-10
[구약] 제15회/야곱의 레슬링
야곱은 얍복 나루터에서 어떤 사람과 밤을 세워가며 씨름을 했다. 그것은 단순한 씨름이 아닌 자기 운명에 대한 최종적 몸부림이었으며 투쟁이었다. 지금 이 시점에 평생을 편법으로 살아온 야곱에게 찾아든 것은 홀로 남았다는 고독감이었을 것이다.평생 힘들게 ...
구인본 신학전문기자  2015-09-24
[구약] 제14회/노숙자 야곱·순례자 이스라엘
고대 근동 사회에서 장자권은 가문의 거의 모든 권한과 재산을 독식하는 특혜이다. 나머지 형제들은 가문의 권한으로부터 소외되는 것이 보편적 현상이다. 이러한 현상은 당시에 장구한 세월을 통해 정착된 토착 문화이기 때문에 장자가 아닌 자는 자기의 처지를 ...
구인본 신학전문기자  2015-09-14
[구약] 제13회/고뇌·쾌뇌
뇌에 ‘마이너스’가 조성된 상태는 고뇌고, ‘플러스’가 조성된 상태는 쾌뇌다. 철학에서 ‘고뇌’란 “거부하고 회피하고 싶은 일을 당위적으로 해야 만 하는 도피 불가능한 어쩔 수 없는 갈등 상황의 마음 상태”를 일컫는다.구약 족장사에서 고뇌의 대표적 사...
구인본 신학전문기자  2015-09-12
[구약] 제12회/씨받이
베니스영화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강수연 주연의 임권택 감독 작품 (The Surrogate Woman)는 가부장적 유교문화 사회질서에 의해 인권을 유린당한 씨받이 여인의 애절한 사연을 격조 높게 그려낸 영화이다.이 작품은 아브라함의 옥에 티를 ...
구인본 신학전문기자  2015-09-07
[구약] 제11회/하나님의 조준
이스라엘 공동체의 흥망성쇠는 부족장·왕과 같은 사회지도층인 상부계급의 영적 현주소와 인과관계가 밀접하다. 아브라함은 상부계급의 타락으로 인한 여호와의 징계 시, 하부계층 의인의 향배에 대하여 진지하고 예민하고 섬세한 질의를 한다. 십진법의 반올림이라는...
구인본 신학전문기자  2015-09-01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인본  |  kuinbon@daum.net  |  등록번호 : 서울 아03494  |  등록일자 : 2014.12.22.  |  사업자등록번호: 197-18-00162
사업자계좌 : 신한은행 110-453-110726 (예금주 : 구인본합동헤럴드)  |   우)01800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원로 6  |  대표전화 : 02-975-3900
합동헤럴드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합동헤럴드. All rights reserved.